경영이념
  • HOME
  • > 회사소개 >  
  • 경영이념


접착제는 옛날부터 여러 방면에 이용되어 왔으며, 신재료, 신기술과 더불어 단순히 물품을 붙이는 기능뿐 아니라, 별도의 새로운 기능을 지니게 한 접착제가 개발되거나 새로 개발이 예측되거나 하여 접착제의 이용분야는 점점 확대되어지고 있습니다.


따라서 시판되는 접착제도 다종다양하며, 분류는 여러 가지 관점에서 이루어지기 때문에는 각종 호칭이 있습니다. 접착제의 조성, 형상, 경화방법, 사용조건 등의 입장에 따라 일반적으로 분류되며, 각기 다른 의미에서 접착제를 이해하는데 기여하고 있습니다.


재료와 재료를 붙이는 접합공정은 대부분의 공업분야 및 건축시공에 있어서 필수적인 공정의 하나이며, 이러한 접합공정에 사용되는 물질을 접착제라고 하며, 대부분의 산업분야에서 생산 및 포장용으로 접착제를 사용하지 않는 곳이란 거의 없기 때문에, 접착제의 사용량 및 기술 수준을 통해 한 나라의 산업화를 평가 할 수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오늘날 이와같이 다양한 용도로 사용되는 접착제가 국내에서 개발된 것은 1960년대초의 일로써, 대양화학이 초산비닐 에멀젼 접착제를 1962년 개발하여, 포리졸이라는 상표로 판매한 것이 그 효시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 이후 대양화학은 산업화의 진전과 그에 따른 접착제 수요의 다양화에 부응하면서 접착제 종합제조업체로 성장하여 국내에서 접착제의 대명사로 자리를 잡았습니다.


2000년을 전환점으로 세계적인 접착제 제조업체로 재 탄생하기 위해 대양화학의 모든 직원들은 고객에게 더 좋은 제품을 드리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습니다.